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이 곳, 갈 때마다 조금씩 길이 변한다.
새 도로와 함께 도로변에는 코스모스가 가득.
파란 하늘과 섞여 가을 느낌이 가득.

자주 찾아가지 못해 죄송할따름.
죄송하다 말하는 것도 죄송할따름.





LX3



'S w e e t > _S n a p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Little by Little..  (4) 2008.10.08
그 곳에 다녀오던 날, 그 길.  (2) 2008.09.21
해 질 무렵, 서쪽 하늘.  (10) 2008.09.03
함께 - Walking on the cloud  (2) 2008.08.18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ogIcon 신곡동만군 2008.09.22 11:0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죄송하더라도 밝게 웃는 모습으로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