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
(클릭하면 큰 사진)







파견 나가있던 회사 뒷 길, 예쁜 은행나무길.
두번째 가본, 울긋불긋한 산정호수의 산책길.

눈부신 태양에 반투명한 빨간빛을 띄는 정말 예쁜 단풍이었는데
눈에 담은 것 만큼 사진에 담을 수 없었어서 참 아쉽다 .
이렇게 또 한번 가을이 지나가버리는 것 만큼이나.

서쪽하늘에 해가 유난히 동그랗게 지던,
동쪽하늘에 달이 유난히 동그랗게 뜨던 그 날.



SCH-W550

'M a n i a > _P i c n i c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한적한 평일 밤, 남산에 올라.  (4) 2008.12.10
2008년 가을, 단풍놀이  (4) 2008.11.28
가을, 그리고 동해 바다  (2) 2008.11.15
자유로를 달려, 통일전망대 + 임진각  (8) 2008.10.24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ogIcon 신곡동만군 2008.12.01 01:05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사진에 예쁘게 참 잘 담았는 걸.
    가을이 지나고 추운 겨울이 다가온게 조금은 아쉽지만
    그래도 처음으로 함께 맞이하는 겨울이니
    좀더 웃고 그래요. ^^

  2. 안세 2008.12.05 23:5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난 왜이리 빨간색이 좋은지.. 강렬한 색을 살려주는 펜탁스가 참 좋은거 같아.

티스토리 툴바